19세기 초 튀니지와 조선

동아시아 근대사에 대해 찾아본 김에 오랫만에 튀니지 역사를 다시 살펴보았다. 19세기 이후는 그간 별로 관심이 없던 시대라 제쳐놓고 있었는데, 다시 읽어보니 조선의 식민지화 과정과 너무나 유사한 것이 아닌가?!
조선은 청나라의 조공국으로서 한편으로는 조선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는 청나라로부터 독립해야 하는 동시에, 조선을 식민지화하려는 일본을 저지해야 했으며, 그 와중에 고질적인 가난과 부패를 해소하고 외국의 자본과 기술, 인력을 빌어 근대화와 부국강병을 추진하는 아주 어려운 과업을 이뤄내야 했다.
튀니지 역시 형식상 오스만 투르크의 속령으로서 한편으로는 오스만 중앙정부로부터의 독립을 추구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세력의 간섭에 저항해야 했으며, 만성적인 재정 적자에도 불구하고 동시에 유럽의 자본과 인력, 기술에 의존해 후진적인 경제를 발전시키고 개혁을 이뤄나가려 했으나 도리어 유럽 자본에 종속되는 결과를 낳았다.

The French Invasion of Algeria and Its Impact

(...) The French conquest was made easier not only due to the hostility that the bey and his ministers harboured towards Algeria, whose incursions into Tunisia’s territory left a deep mark on the collective memory of the Tunisian people, but also due to the bey’s Francophone proclivity. (...) The bey’s desire to assert his independence vis-à-vis the Porte undoubtedly contributed to the pro-French stand that he adopted on the eve of Algeria’s conquest. (...) There was another reason why the bey’s relations with France improved significantly at that crucial moment; in October 1829 the French consul, Mathieu de Lesseps, brought to the bey’s attention a Janissary conspiracy to overthrow him. This left no doubt in the bey’s mind that France was his only reliable ally.
(...)
In July 1830, the French prime minister Jules de Polignac submitted to the bey a treaty providing the European powers with new commercial guarantees. The treaty provided for the emancipation of all Christian slaves, protection of all naval facilities and the elimination of all dues paid by the European powers. In addition, the European powers were granted freedom of commerce at the Regency as well as a ‘most favoured nation’ status. The coral-fishing privileges that France had enjoyed until 1799 were restored for an annual payment of 13,400 piasters to the treasury and the bey agreed to stop the illegal shipments of explosives from Tabarka to Constantine. Furthermore, he allowed the French to use all the facilities at the Regency and promised to suppress the anti-French sentiment in the country. And, finally, a secret clause gave France permission to build a chapel in Carthage in honour of King Saint Louis, who died during his crusade to Tunisia in 1270. The only item on which Hussein Bey had reservations was the issue of coral fishing so, on 8 August 1830, he signed the treaty.
[주: 조일수호조규를 떠올리게 하는 대목이다. 그것보다는 훨씬 불평등한 조약이었지만, 근세 이슬람 국가가 유럽 국가와 맺던 다른 조약에 비하면 그렇게 가혹한 편은 아니다. 해적도 나폴레옹의 몰락 이후로는 사양산업이 된 지 오래였고, 유럽인의 상업적 침투를 허용한 건 국민경제의 개념이 없었던(Islahi, A. A., History of Islamic Economic Thought, 2014) 이슬람 위정자에겐 특별히 거부감이 드는 것도 아니었다. 마찬가지로, 강화도 조약 역시 당시 조선 조정은 그 내용에 별다른 불만을 표시하지 않았다.]
Feeling secure in his position as a sovereign capable of asserting his independence from his Ottoman overlord Hussein Bey appeared content with his Francophile policy and nothing seemed to indicate that the security of the Regency was compromised. Moreover, he was encouraged by the attitude of the French agents. General Bertrand Clauzel, who led the Algerian campaign, nominated Hussein’s brother, Sidi Mustafa, and his nephew, Sidi Ahmad, as beys of Constantine and Oran respectively, with the right to control all the revenues of these provinces in return for a payment of 1 million francs. (...) Thus, the French position in Tunisia became overwhelmingly strong despite the concessions made to Britain and Italy.
The main objective of Tunisia’s foreign policy during the years covered in this chapter was to avoid French domination. Inspired by the Ottoman reform movement (tanzimat) and the aggressive policy pursued by Muhammad ‘Ali Pasha of Egypt the beys of Tunis believed that modernization and the introduction of Western technology would strengthen their position vis-à-vis the European powers and prevent foreign domination. There were many difficulties, however, that stood in the way of reform. The chronic deficit in the beylical budget and constant interference by the European powers were obstacles too difficult to surmount. Consequently, the reforms introduced were neither thorough nor realistic. In fact, the attempts to introduce reforms actually facilitated foreign domination. With the exception of Great Britain, the European powers remained indifferent or refrained from supporting the Tunisian reform movement, and while the Ottoman sultan regarded the tanzimat as part of an overall attempt to reassert his control over the Regency he was apprehensive that such reforms would encourage the beys of Tunis to resist Ottoman domination. France had similar apprehensions and therefore the policy pursued by its agents in Tunis was inconsistent and often discouraging. The weakness of the Tunisian government characterized by chronic budget deficits, corruption and inefficiency led to greater reliance on foreign powers, with their capital and technicians, and left the government incapable of resisting foreign domination. The European powers justified their intervention in the Regency’s affairs, arguing that they came to recover their loans. The efforts to collect unpaid loans culminated in a French initiative, taken in 1869, to form an international debt commission, leaving little choice to the bey but to maintain closer contact with the Porte after a long period of struggle to assert the Regency’s independence. The two main foreign policy objectives pursued by the early Husseini sovereigns – to assert their independence vis-à-vis the Porte and to contain Algeria – gave way to a new challenge: to avoid French occupation. The new challenge required that the bey put the plan to neutralize Ottoman influence on the backburner. As it turned out, however, the bey’s options were limited and the Regency fell victim to profound changes that took place in Europe during the second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Imbued with intense national sentiment and invigorated by industrial strength, France was ready to enter the imperialist contest, which brought Tunisia under its occupation.
(...)
The poor state of the economy and stiff competition from European dealers and merchants made it necessary to devalue the Tunisian coinage. Despite such economic difficulties, the bey had to continue acting as a loyal vassal of his Ottoman overlord. This loyalty manifested itself not only in the customary symbolical acts, which the bey had to perform in order to demonstrate his loyalty to the sultan, but also in allowing the sultan to tap the Regency’s resources and even to use Tunisian troops in his military campaigns. (...)
While the Regency’s financial problems mounted, the expenses of the bey’s court increased. By 1829, the finance minister, Hussein Bash Mamlūk, was said to have been responsible for a deficit amounting to 2 million piasters. This was also a year of drought, which compounded the difficulties, and the Regency had to resort to importing grain. In addition, corruption and inefficient fiscal practices weakened the Regency. The suspicion that the finance minister was responsible for the deficit led to his dismissal and replacement by Shakir Sāheb Tabā’a. Such were the conditions when the French forces occupied Algeria in the following year. Even if the bey contemplated acting against the invading French forces, which is in itself doubtful, there was little he could do, especially in light of the unequivocal warning from the French government that any intervention would be considered a casus belli. (...)
[주: 이 또한 근대화 정책을 추진할 재원이 절망적으로 모자랐던 조선/대한제국의 상황과도 일치한다.]
It was in a state of utter weakness that the bey accepted a new treaty with France in August 1830, obliging him to maintain freedom of trade and abolish slavery. At the same time, the French demanded and obtained military support from the Regency. They embarked on military training for young Tunisians with a view to forming a regular military corps. The practice of providing the Regency with military assistance, initiated by France, intensified under Hussein’s successors.
[주: 양쪽한테 동시에 삥뜯김 ㅠ]

일본과 조선의 근대화 과정에 관한 단상

의료제도에 관해 강의를 들으면서 보니 일본이 한국보다 제도적 측면에 있어 여러 모로 합리적이고 과학적이며 발전되어 있다고 생각되었다.
이에 일본이 한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다른 동아시아 국가보다 발전할 수 있었던 비결을 알고 싶어 일본사를 공부하게 되었다.

주진영 교수가 지은 <일본사의 이해>라는 책에서 근세 일본 및 1880년대 이전 메이지 유신 초기 부분을 읽고
일본의 근대화가 조선과는 달리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을 몇 가지 생각해보았다.

일본이라고 와! 서양! 와! 근대화! 하고 서양화, 근대화 일변도로 곧장 나아간 것은 아니었다.
일단 18세기 후반과 19세기 전반에 이르는 기간 동안 막부와 240여개에 이르는 번에
심각한 재정 문제가 누적되며 막부와 각 번은 끊임없는 개혁 작업을 벌였는데,
막부가 실시한 것을 비롯해 대부분은 보수적이고 복고적인 것으로, 이른바 근대화와는 거리가 먼 것들이었다.
가령, 소위 '성공적인 개혁'도 그 내막을 들여다보면 번 정부가 특정 상품을 전매하거나
차용금을 상환하는 방식을 일방적으로 정해 버리는 등, 농민이나 상인 계급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것들에 불과했다.
(물론 몇몇 번에서 서양식 무기를 제조하는 등의 개혁을 벌였으나, 이에 관해서는 아래에 더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이후 개항을 한 것은 아편전쟁과 청불전쟁으로 인해 위기감을 느낀 막부였고,
개항 이후에는 오히려 일시적으로 서양 세력에 대한 반감이 높아졌다.
웅번을 중심으로 한 막부 반대 세력은 처음에는 막부를
서양 세력에 무력하게 굴복한 집단으로 규정하고 존왕과 양이를 기치로 저항하였다.
이들이 개국으로 선회한 것은 개항 후 서양인이나 공관을 대상으로 한 폭력사태에 대한 보복으로 유럽 국가들이 이들 번을 침공하고 나서였다.

결국 1868년 보신전쟁의 종결을 기점으로 하더라도 일본이 국가적으로 일치단결해 대대적인 개국, 개혁을 실시할 수 있기까지는
1854년 미일화친조약 이래 대략 14년이 걸렸다.
폐번치헌이 단행된 1871년까지 따지면 17년이다.
이걸 조선에 대입해보면, 조일수호조규가 체결된 1876년부터 따졌을 때 대략 1890년에 해당한다.
조일수호조규 이후 갑오경장까지 걸린 18년과 비교해보면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1890년으로부터 을사조약이 체결되기까지 조선에는 불과 15년밖에 남아있지 않았다.
결국 1905년의 대한제국과 비교해야 하는 것은 1883년의 일본이다.
사실, 사쓰마 번 등 웅번이 먼저 서양 기술을 도입한 경험이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근대화 경험을 축적할 수 있었던 시간적 여유의 차이는 더욱 벌어질 것이다.

하지만 1883년의 일본과 비교한다 해도 1905년 대한제국의 근대화 정도는 초라한 것이 사실이다.
이 차이는 조선 및 대한제국의 29년(1876~1905)과 일본의 51년(1854~1905) 간에는
양적인 차이뿐만 아니라 질적인 차이 또한 존재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질적인 차이는 또한 양적인 차이에서 유래했다.
우선, 일본은 근대화 추진에 필요한 정치적 구심점을 정하는 과정과
실제로 근대화를 추진하는 과정을 단계별로 나눠서 수행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
반면, 조선은 정권이 몇 차례나 바뀌는 정치적 격변을 겪으면서 동시에 근대화를 수행해야 했다.
갑신정변을 대표적인 예시로 들 수 있다. 갑신정변에서는 많은 급진 개화파 인재가 희생되었으며,
유길준과 같이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지 않았더라도 유학 보낸 인재를 급히 귀국시키는 등 직, 간접적인 피해가 컸다.
또, 개혁이 이루어진 시점 또한 매우 나빴다. 외세의 개입이 집중될 수 밖에 없었던 시기이기 때문이다.
일본의 경우, 당시 일본의 식민지화에까지 신경을 쓸 만한 외부 세력이 없었던 시기였던 반면,
조선은 인접한 일본과 청나라가 조선의 식민지화를 위해 경쟁하는 시점에 근대화를 이뤄야 했다.
여기에 러시아까지 끼면서 사태는 더욱 복잡해졌다.

게다가, 일본의 전통적인 봉건제적 통치구조가 근대화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비록 막부 및 수많은 번의 재정 개혁을 비롯한 정책에는 대부분 문제가 많았지만,
그 중에서도 재정을 건전화하고 빠르게 서구 문물을 도입하며 하급 무사를 비롯한 새로운 인재를 적극적으로 등용하는 등
성공적으로 개혁을 이뤄낸 소수의 번이 존재했다.
반면, 조선에서는 중앙정부의 개혁이 한계에 부딪혔을 때 이를 대체할 다른 정치적 세력이 존재하지 않았다.
나아가, 일본에서는 개혁 세력이 기존 기득권을 흡수하거나 대체하는 과정을 통해 개혁 작업에 국력이 집중될 수 있었으나,
조선은 비슷비슷한 이해관계를 가진 기존 지배세력이 자신을 점진적으로 개조해나가야 했다.
일본의 근대화조차 불완전한 측면이 있었는데, 하물며 조선의 근대화랴.

흔히 난학을 비롯한 양학이 일본의 근대화를 가능케 한 요소라고 일컬어지는데, 내 생각은 다르다.
난학자들이 주로 연구한 서양 의술이나 과학이 과연 서양 기술을 도입하는 데 얼마나 기여했을지 의문이다.
그보다는 세계 정세를 더 정확하게 파악해서 민첩하게 반응한 점이 더 결정적이었다.
조선은 청나라에 수시로 사신을 보내며 정보를 수집했지만, 아편전쟁이나 보불전쟁에 대해
일본과는 달리 그다지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
또, 사쓰마 번이나 조슈 번과는 달리 서양의 직접적인 침략을 받아 크게 패하고 나서도
(뭐 물러가긴 했지만 전투 내용을 보면 조선의 군사적 취약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빠르게 개국과 근대화로 선회하지 못했다.

결국 19세기 조선의 사상적 경직성과 후진성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환재 박규수 연구>를 읽으면서 느낀 거지만, 19세기 조선은 18세기 후반에 비해 사상적으로 퇴보했다.
아, 물론 그 껍데기는 빌려왔지. 청나라를 중화 국가로 인정하기 시작한 점.
그러나 18세기 후반 홍대용, 박지원, 박제가 등의 문제의식을 이들이 계승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박지원, 박제가는 결국 청나라의 제도와 기술을 본받아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고, 홍대용은 새로운 우주관과 학문관의 정립을 주장했으나,
공통적으로 당대의 위선과 궁핍을 직시하고 외국 지식과 문물에 대한 개방적 수용을 통해
그러한 문제를 타파하고자 하는 공통적인 정신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북학파는 어디까지나 18세기 후반을 배경으로 활동했을 뿐이다.
동아시아 국제정세에 중대한 변화가 발생하는 19세기 중반에 이르면
같은 문제의식을 가졌더라도 새로운 정보와 환경에 맞춰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어야 한다.
그러나 이들은 중화질서 유지를 기반으로 한 같은 답안을 고집했는데,
이는 실제로 그들이 북학파와 같은 문제의식을 지니고 있지는 못했음을 의미한다.

결국 일단 근대화 과정에 접어들고 나서는 조선(대한제국)과 일본의 차이는 좁히기 어려운 것이었으며,
조선이 특별히 '못난 개항'을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개항 이전의 조선이 일본에 비해 특정 부분에서 못난 나라였을 따름이다.

창의성 교육에 관한 의문

[육동인의 業] <7> ‘남과 다름’이 중시되는 취업

유대인의 교육은 창의성을 강조하고 질문을 통해 비판적 사고를 하는 것을 중요시하며...
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사나 기고문을 흔히 볼 수 있다.
네이버에 '유대인,' 교육,' '창의성'을 키워드로 뉴스 검색을 해보면 쏟아져나온다.
마침 육동인이라는 사람이 EBS에서 그런 유대인의 교육방식에 관해 강연하던 도중 비슷한 내용이 언급되어
이에 관한 생각을 짧게 적어보고자 한다.

1. 개념의 문제
과연 교육을 창조적 사고를 함양시키는 '창의성 교육,' 또는 비판적 사고를 증진하는 교육과
그에 대비하어 암기 위주의 교육이나 이른바 무비판적 수용을 요구하는 '주입식 교육'으로 나눌 수 있는 것인가?
어떻게 보면 당연하지만, 또 어떻게 보면 그렇지 않다.
가령, 수학이나 철학을 공부하더라도 어떤 개념이나 명제에 관해 기본적인 암기가 수반된다.
중요한 개념과 정리에 관해 외우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어떻게 창조적이고 비판적인 사고가 가능할 것인가?
암기는 창의적, 비판적 사고의 전제이며 또한 결과물로서, 둘을 구분하거나 연속선 상의 양 극단으로 여기는 것은 불합리하다.
(예외적으로 신학이나 종교 교육에서 특정 문헌을 '계시된 문헌'으로서 통째로 암기하는 경우는 있겠으나,
현대 공교육에서는 드물고 예외적인 경우이다.)
또, 현실적인 이유로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고 넘어가야 하는 개념 또한 많다.
예를 들어, 수학 수업에서 증명 문제가 나왔을 때 어떤 학생이 번쩍 손을 들고
'과연 수학에서 증명이란 무엇인지 먼저 규명하고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한다면 어떨까?
원칙적으로는 학생의 말이 맞다. 그러나 과연 그런 식으로 수학 수업을 진행시킨다는 게 가능할까?
적당한 블랙박스화는 필요하다. 그러므로 모든 교육은 어느 정도는 주입식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2. 검증의 문제
'창의성 교육'이라는 것이 잘 정의된 개념이며 또한 이론상 가능하다고 가정하자.
그렇다면 과연 그걸 증진시킬 수 있는 교육 방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인가?
개발된 방법의 효과성을 검증하고 서로 다른 방법 간의 우열을 가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이른바 '유대인식 교육'을 비롯해서, 언론 기사나 기고문에 나오는 교육 방법 소개를 보면
경험적, 과학적으로 검증되었다고 소개되는 경우는 거의 없는 듯 하다.
대부분 일화적인 관찰이나 상관관계 수준을 넘어서지 못한다. 이런 건 인과관계의 방향이나 교란변수의 영향을 통제할 수 없다.
애초에 교육이 얼마나 창의성과 비판적 사고를 증진하는지,
비판적 사고와 창의성이 개인과 사회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실질적으로 검증된 적이 있나?
물론 여기에 '낙하산의 효과성을 이중맹검법으로 검증하려는 것과 마찬가지 아니냐' 하고 비판할 수 있을 텐데,
물리 법칙과 의학적 관찰 결과로부터 낙하산의 효과성은 잘 알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과연 창의성을 비롯한 인간의 사고나 교육, 그리고 교육이 개개인인 또는 그 집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과연 얼마나 풍부하고 정밀하며 일관된 법칙이나 모델을 갖고 있는가?
인간과 사회에 관한 과학적, 사실적 지식을 토대로 유추하는 게 아니라 도리어 편견일 수도 있는
일반적인 상식을 일견 뒷받침하는 사례만을 내세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유대인이 여러 모로 뛰어난데 유대인은 이런 교육을 하더라.
내가 생각해보건데 이러이러한 경로로 유대인의 성공은 특유의 교육 방식에 있는 것 같다.
고로 우리도 그런 교육을 하면 이런저런 좋은 효과가 있을 것이다.'
보다는 좀 정교한 논증이 필요하다.


3. 평가의 문제 (사족)
이건 조금 사족일 수도 있는데, 어떤 능력을 측정하는 평가 방식이 그 능력을 그대로 발휘시킬 필요는 없다고 본다.
만약 해당 능력에 잘 연관된 대리변수가 있다면 그 대리변수를 측정하는 것으로 해당 능력을 충분히 평가할 수 있으며,
만약 대리변수를 측정하는 게 정확성, 정밀성, 경제성에 있어 우월하다면 그쪽이 더 좋은 평가 지표가 될 수도 있다.

가령, 의사의 진료 능력을 평가할 때 가장 정확한 방법은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실제 진료 환경에서 진료를 하는 것일 것이다.
그러나 매년 새로 배출되는 의사면허시험 응시생을 다 이런 식으로 평가하는 것은 비용도 많이 들고, 환자의 이익을 고려하면 비윤리적이기도 하다.
따라서 환자 케이스를 지문으로 제시하고 진단과 향후 계획을 묻는 문제를 내기도 하고,
인체 모형을 대상으로 여러 가지 술기를 시행해보게도 하며, 모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제 진료와 유사한 환경에서 모의 진료를 시키기도 한다.
이 중 어느 것도 엄밀하게는 실제 환자와 같지 않고, 또 해당 평가 기준에 특화된 공부를 하도록 유도하는 경향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하는 것이 비용도 적게 들고 더 윤리적이며, 실제 진료 능력을 상당한 정도로 반영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국가나 대학에서 이와 같은 방식으로 시험을 치르고 있다.
이를 창의적, 비판적 사고력 측정에 적용해보자면, 창의성이나 비판적 사고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 직접적으로 창의성이나 비판적 사고를 발휘하도록 할 필요가 있는가?
가령, 중요한 개념과 정리, 공식 등을 암기하고 있는 사람이 더 의미있는 질문을 적극적으로 할 가능성이 높다고 가정하자.
그럼 시험 과목 중 상당 부분을 암기한 지식을 묻는 시험으로 하고,
탐구력이나 창의성에 좀 더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있지만 비용이 많이 드는 과목의 분량은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
혹은, 일차로 암기 시험을 봐서 측정 점수 이상을 받은 소수의 응시자만을 대상으로 그런 평가를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다.
평가의 의미는 '평가하고자 하는 속성에 관해 얼마나 좋은 정보를 얼만큼의 비용으로 제공하는가'이며, '속성 그 자체에 얼마나 가까운가'일 필요는 없다.

4. 수요의 문제 (사족)
이 또한 사족으로, 2번과 겹치는 주제이기도 하다.
비판적, 창의적 교육이 존재하고 가능하다면, 과연 모든 사람이 그런 교육을 받아야 하는가?
직업의 종류와 특성은 다양하고, 충분히 규모가 큰 사회에서 산업과 경제가 얼마나 변화한들
창의적인 직업을 가진 사람, 예를 들어 전문적인 지식 노동자나 예술가, 학자는 소수일 수 밖에 없다.
아이디어라는 것은 비경합적, 비배제적 특성을 갖고 있으며, 또 많은 경우 그 희소성이나 독창성 자체가 그 아이디어의 가치를 상승시키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가정에서, 혹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공교육에서 과연 비판적, 창의적 사고를 확대하고 장려할 필요가 있을까?
자칫 인적자본에 대한 과잉 투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오히려 조기에 창의성 교육에 적합한 소수의 학생을 선발해 선택적으로 교육하거나,
성인 단게에서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자 하거나 종사 중인 사람을 대상으로 창의성 증진 교육을 하는 것이 비용 대비 더 뛰어난 효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대부분의 사람은 단순히 시민적 교양 함양이나 생활에 필요한 기초적인 상식을 획득하는 것을 넘어
좋은 직업을 얻고 좋은 직장에서 일하기 위해 교육을 받는다.
즉, 교육은 노동 시장의 수요에 의해 결정되는 부분이 크다.
그렇다면 창의적 인재 육성에 앞서 과연 우리나라 경제가 창의적인 인재를 얼마나 필요로 하고 있는지, 
직장에서 창의적 인재를 얼마나 잘 선발하며 또 효과적으로 활용, 육성하고 있는지부터 점검해보는 것이 순리이다. 
따라서 외국의 교육보다는 외국의 인재 경영을 우선 벤치마킹하는 것이 필요하다. 


솔직히 말해 그냥 언론에서 무슨 점쟁이마냥 뇌피셜로 상대가 원래부터 듣고 싶어하던 얘기 해주고서는 지식인 행세하는 인간이 꼴보기 싫어서 썼다.

<Rationalizing Medical Work>를 다시 읽으며

Marc Berg 글을 다시 읽어봤는데, 역사적 사건의 흐름을 조망하는 데는 물론 유익한 글인 점은 분명하나, 포스트모더니즘적 사유가 거슬린다.

학문이 물론 당대의 시대상이나 주체의 개성을 어느 정도 반영하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어느 정도일 뿐이지 기존 학문의 규범과 전례에 의해 구속되는 부분이 많고, 그렇기에 역사적 실체로서의 학문이 존재하는 것이다.

Berg는 이걸 무시하기 때문에 각 학문의 변화는 매번 그때 그런 변화를 일으킨 주체의 변덕에 의한 것처럼 서술될 뿐, 주체가 가진 인식과 문제의식에 대한 해명이 주어지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결국 clinical decision support에 관한 Kamaroff의 주장은 그냥 Kamaroff 개인이 허공에서 문제와 함께 답을 구해 온 것처럼 되어버린 데다, 그걸 가지고 Kamaroff를 비판한다. 사실 그냥 Berg 본인의 역사 서술이 허접해서 생긴 일인데도!

게다가 science와 medicine 같은 개념어의 의미를 무한정 늘리고 분절해서 명제의 진위 여부는 커녕 과연 진위 판별이 가능한지조차 어렵게 만들어버린다. 하지만 수학적 명제가 아닌 이상에야 일반적인 경험 법칙이나 혹은 Kamaroff가 그랬던 것처럼 규범으로 사용하기에는 '적당한' 명료성으로도 충분하다. 결국 그 넓은 범위의 의미 안에서 Kamaroff가 의도했던 건 어느 영역이고, 그런 의미에서 그의 언명은 어떤 의의를 갖는지 해석해야 하는데, Berg는 반대로 본래 문장에 쓰인 개념어의 정의를 늘리고 모호하게 만든 다음 그러므로 Kamaroff의 주장은 의미가 없다고 비판한다. 사실 본인의 해석이 허접한 것 뿐인데도!

아, 이래서 인문충은 안되는구나 하고 알 수 있었던 유익한 체험이었다.

대신 Anderson (1992) "The Reasoning of the Strongest: The Polemics of Skill and Science in Medical Diagnosis" Social Studies of Science 22, 653-84 를 읽으면 되겠다.

(펌글) 미국에 거주하는 언론인이 박원순시장 코스프레를 보면서...

http://mehansa.com/b114/9301

미국에서 30년 살았고 여러가지 분야의 사업을 하면서 그중 미국 기자들을 데리고 미국신문을 발행하기도 하면서 최소한 20년 넘게 미국 정부기관에 종사하는 공무원들 혹은 정치인들을 늘 상대하며 미국 생활을 했었다.  
그런데 그토록 많은 미국의 정치인들과 시장, 주지사 등을 만나보아도 한국의 박원순 시장처럼 가난한 사람 코스프레를 하면서 옥탑방에 살아본다던지 하는 이상하고 유치한 행동을 하는 정치인들을 못 봤다. 
오히려 그렇게 하는 행동이 실제로 옥탑방에 사는 사람들은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이라고 공인이 증명을 해주는 꼴이 되기 때문에 그런데 거주하는 사람들 모두를 가난하고 어렵게 사는 사람들이라고 폄하하는 잘못을 저지를 수 있는 행동이 될 수도 있기에 매우 조심스러운 행동이고 남의 라이프 스타일이나 형편을 두고 사람의 높고 낮음을 가르는 행동은 개인 인권과 프라이버시를 침해하는 행동이기 때문에 그러한 행동은 오히려 금물이다.  
미국으로 말하자면 홈리스들이 지내는 쉘터에서 지내본다는 말이 될 수도 있겠는데. 쉘터라는 곳은 대부분 국가에서 집이 없는 홈리스들을 위해서 운영하는 곳이기에 그러한 곳을 가난한 사람들이 지내는 곳이라고 말한다고 해도 그들을 폄하하는행동이 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집의 위치와 사이즈를 두고 가난의 잣데로 삼는다면 문제가있다.  
미국사회에서는 게다가 정치인이 서민들이 사는 삶을 체험하겠다고 작은 집에 가서 살아보는 행동을 했다면 국민들의 원성이 자자했을 것이고 그의 정치생활에 매우 나쁜 영향을 끼쳤을것이다. 
주지사나 시장을 사업때문에 많이 만나본 나로서는 미국의 정치인들은 의외로 권위적이지 않고 평범하게 옷을 입는다던가 일반 시민들이나 직장 공무원들처럼 평범하게 행동하는 사람들이 많다 보니 한국의 서울시장 부부가 옥탑방에 생활하는 모습을 코스프레 하는 행동을 보면서 기가 차고 웃음이 나온다. 
차라리 옥탑방에 사는 흉내를 낼거면 그야말로 그곳에서 스스로 밥을 해먹고 평범한 사람들과 다를 바 없이 전철이나 버스로 출퇴근을 한다던가 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최소한 노력하네...라고 생각했을 지도 모르겠지만 그것 자체도 참으로 우스꽝 스럽게 보였을 것이다.  
하물며 그를 보좌해주는 비서들 여럿이 밥을 사들고 날라주는 광경들.... 그가 집에서 나올 때 경찰 여럿이 호위를 해주는 모습들 보면서.  참으로 나랏돈 우습게 쓰고 한국의 수준이 저것 밖에 안 돼나 싶다. 
미국 같았으면 시민들로부터 돌맹이를 맞을 코메디쇼요 정치인으로서 생명이 끝났을 일이다. 
내가 여지껏 한국 정치인들이 코메디쇼하는 것을 많이 봐 왔어도 박원순시장의 옥탑방 생활과 그런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한국은 선진국이 되려면 아직도 까마득히 멀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답답하기만 하다.
이렇게도 수준이 낮을까 ?? 
국제적으로 부끄러워서 다른 나라에서 보고 웃을까 염려가 될 정도다. 
박원순은 제발좀 그만 우스꽝스러운 짓하고 그곳에서 나와 사무실로 돌아가 일다운 일을 했으면 한다. 
지금 물가가 치솟아 양배추 하나가 2만원이 넘는다. 
모든 야채값이 금값처럼 뛰어올랐고 식당들은 음식값을 어쩔 수 없이 올리고 있으면서도 계속 적자다. 
내가 있는 잠실 전역에만도 모든 업소들의 매출이 50프로 이상 하락해서 난리들이다. 
택시들은 손님이 없어서 가는 곳마다 빈차로 줄을 서있고  사람들은 전세계 4위로 더워진 이 나라에서 계속 어쩔 수 없이 일하다가 더위로 쓰러져 목숨을 잃는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다. 
청년들은 여름방학 내내 학비를 벌기 위해 알바자리를 구하러 다녀도 알바 할 수 있는 곳도 없다. 
시장이라는 사람이 비서와 경찰들 호위나 받으면서 가난한 사람 코스프레나 하고 앉아 있을 상황인가? 
언론에서는 범죄 저지른 의원 자살한 것을 두고 영웅시하며 칭송을 조장하고..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을 지르는 사이비 목사들.. 
경찰에서 풀려나와 마치 전선에서 싸우다가 무사히 돌아온 것 마냥 글을 올리니 그를 보고 고생 많았다며 무사히 돌아와서 고맙다며 댓글을 다는 많은 사람들.. 헐~ 이다 정말..  
지금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마치 내가 꿈을 꾸는 것은 아니겠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치 나라 전체가 이상한 정신병 환각에 빠져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 정도다.
대통령이 예전부터 입었던 여름 티셔츠를 입었다는게 뉴스다... 기가차서 어이가 없다. 
대체 나라를 위해 무슨 업적을 세우고 어떻게 나라살림을 하고 있는가에 집중하는게 아니라 그들의 모습과 행동 ,,표정, 감정,에 집중하는 꼴들이 마치 케이팝 스타들에게 열광하는 모습들과 비슷하다. 
국민들의 수준이 이정도라는 것이 통탄할 노릇이다. 
그러니 국민들을 이렇게까지 우롱하고있는게 아닌가.

1 2 3 4 5 6 7 8 9